'런닝맨' 유승호, 미술 대회 금상 출신? 김연아 졸라맨으로 그렸다[★밤TView]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3.10.08 19:44 / 조회 : 6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런닝맨' 방송화면 캡쳐
'런닝맨' 배우 유승호의 그림 실력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드라마 '거래'의 주역 배우 유승호, 김동휘, 유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데뷔 25년 만의 첫 예능에 출연한 유승호는 긴장하는 모습을 숨기지 못하고 "어흐"와 같은 소리를 내며 긴장을 풀었다. 이에 양세찬은 "이렇게 카메라 앞에서 처음 서보냐"라고 물었고, 유승호는 "그렇다"라며 "카메라가 너무 많아서..."라고 답했다. 이에 하하는 "원래 숲속에서 카메라가 막 뛰어나온다"라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첫 번째 미션으로 그림 그리기 미션인 '잘 그리는 거래'가 진행됐다. 해당 미션은 첫 주자인 팀장만 제시어를 확인하여 그림을 그린 후, 팀장이 그린 그림을 보고 다음 주자가 따라서 그리는 게임이었다. 이어 마지막 주자가 제시어를 맞히면 점수를 획득하게 되는 게임이었다. 해당 미션을 확인한 지석진은 자신의 팀 팀장인 유승호에게 "그림 잘 그리냐"라고 물었고, 유승호는 여유로운 표정으로 "괜찮게 그린다"라고 답했다.

먼저 유재석 팀이 게임을 시작했다. 유재석이 첫 번째 주자가 되어 그림을 그렸다. 유재석의 그림을 본 김종국을 "이게 뭐냐. 어떻게 이렇게 그리냐"라며 발끈했다. 유재석의 그림을 확인한 상대편 팀장 유승호는 더욱더 자신감을 가졌다.

이어 유승호 팀의 차례가 됐고, 유승호는 제시어로 피겨 스케이트 선수 '김연아'를 받았다. 유승호는 자신 있게 그림을 그려나갔다. 그동안 유수빈은 "승호가 금상 대회 출신이다"라고 거들어 유승호의 그림 실력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그러나 유승호 다음 주자였던 지석진은 유승호가 그린 김연아의 그림을 보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유승호가 김연아를 졸라맨으로 그렸기 때문. 이에 지석진은 "야 이게 뭐야. 너 잘 그린다며"라며 야유했다.

김종국 역시 유승호의 그림을 보고 "그림 잘 못 그리는구먼. 재석이 형 수준이네"라고 평했다. 결국 다음 주자들은 유승호가 그린 졸라맨을 보고 김연아를 추론해 그려야 했다. 그러나 마지막 주자인 양세찬이 김연아를 기적적으로 맞히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찬은 "목이 긴 게 약간 그 느낌이었다"라며 용케 추리해낸 과정을 밝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