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영웅출정가' 주인공 크라잉넛, 16일 고척 마운드 선다 "고척돔 울려 퍼지도록 목 터져라 외치겠다"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4.06.14 15:51
  • 글자크기조절
image
크라잉넛.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를 대표하는 응원곡 '영웅출정가'의 주인공 크라잉넛이 고척스카이돔 마운드에 오른다.

키움은 "16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 밴드 '크라잉넛'을 시구, 시타자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시구는 한경록, 시타는 박윤식이 한다. 클리닝타임에는 멤버 전원이 1루 응원단상에서 구단 대표 응원가 '영웅 출정가' 공연도 펼친다.

이날 시구와 시타를 맡은 크라잉넛은 "키움 히어로즈를 응원하기 위해 고척스카이돔으로 달려왔다. 고척의 영웅들이 깨어날 시간이다.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영웅출정가'가 고척스카이돔에 울려 퍼지도록 목이 터져라 외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크라잉넛'은 대한민국에 펑크록 장르를 알린 1세대 인디 밴드로 히트곡 '말 달리자', '밤이 깊었네' 등 유명하다. 또한 '영웅출정가', '꿈이여 하나가 되자', '히어로, 히어로즈 만만세' 등 구단의 응원가를 작사, 작곡했고, 오는 17일에는 신곡 '외로운 꽃잎들이 만나 나비가 되었네' 발매를 앞두고 있다.

기자 프로필
김동윤 | dongy291@mtstarnews.com

스타뉴스 스포츠부 김동윤입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