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공무원' 윤제문 "공무원의 꿈? 전혀 없었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6.25 19:39 / 조회 : 56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임성균 기자


배우 윤제문이 공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해 전혀 꿈꿔본 적 없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나는 공무원이다'(감독 구자홍) 언론시사회에서 윤제문은 실제로 공무원이라는 직업을 생각해봤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제문은 영화에서 마포구청 환경과 생활공해팀 공무원으로 출연한다. 그는 무료한 공무원의 삶을 축복으로 여기고 만족하며 사는 한대희 역을 맡았다.

윤제문은 "(공무원을 꿈꿔 본 적은)없었던 것 같다. 어려서부터 내가 좋아하는 걸 하면서 돈을 벌고 싶었다. 그래서 이것저것 많이 해보고 결국 연극을 접했던 게 배우의 길로 가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연기를) 즐기면서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공부하는 걸 늘 좋아하지 않아서인지 공무원에 대한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는 공무원이다'는 반복되는 일상에 100% 만족하며 살던 공무원 한대희(윤제문 분)가 문제적 인디밴드 삼삼은구를 만나 벌이는 일탈을 그린 영화. 윤제문 성준 송하윤 김희정 서현정이 출연하고 '마지막 늑대'의 구자홍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12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