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로드' 안성기 "봉사 위해 25시간 비행"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7.02 15:39 / 조회 : 12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안성기가 아프리카 봉사를 위해 25시간 비행했다고 말했다.

안성기는 2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된 KBS 1TV ‘2012 희망로드 대장정' 제작발표회에서 힘들었던 봉사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안성기는 이번 봉사활동에 대해 "이번이 처음 아프리카 행이 아니다. 20년 동안 봉사활동으로 아프리카를 갔다 왔다. 이들 국가의 공통점이 있다면 다들 내전이 있고 주변 환경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늘 비행기를 타고 이동했지만 코트디부아르는 25시간이 걸렸다"며 "같이 지구촌에 살면서 이렇게 지옥과도 같은 곳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게 늘 마음에 앙금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안성기는 "물론 아프리카 상황이 차츰차츰 좋아지겠지만 늘 봉사 갈 때 마다 비슷한 상황이다 보니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배우 안성기의 코트디부아르 방문을 비롯해 가수 보아는 인도, 배우 송일국은 부르키나파소, 윤은혜는 마다가스카르를 찾는다. 향후 4명의 스타가 더 추가 될 예정이다.

한편 ‘2012 희망로드 대장정’은 한국을 대표하는 스타와 함께 지구촌 어려운 이웃들의 현실을 알리고 시청자들의 후원 참여를 바탕으로 도움센터를 건립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7일 오후 5시 35분 첫 방송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