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뚱스보다 형돈이와 대준이 더 좋다"..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7.04 13:52 / 조회 : 7437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에브리원


개그맨 정형돈이 "길과 함께 하던 뚱스보다 데프콘과 함께하는 형돈이와 대준이가 더 좋다"고 말했다.

정형돈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케이블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주간 아이돌' 1주년 기념 현장공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주간아이돌' MC인 정형돈과 데프콘이 참석했다.

이날 정형돈은 리쌍의 길과 함께 뚱스 활동도 했는데 지금 데프콘과 결성한 형돈이와 대준이와 비교했을 때 어떤 것이 더 좋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형돈이와 대준이가 더 좋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이에 대한 이유로 "길도 리쌍이라는 본래 그룹이 있어서 바쁘다"며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뚱스보다 형돈이와 대준이 더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정형돈은 "데프콘은 나에게 올인 하는데 길은 그렇지 않아서 속상하다"며 울상을 지어 웃음을 줬다.

정형돈과 데프콘은 지난 달 5일 형돈이와 대준이라는 이름으로 듀엣 앨범을 발매, 타이틀곡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정형돈과 데프콘을 메인 MC로 지난해 첫 방송을 시작한 '주간 아이돌'은 오는 18일 1주년 특집을 방영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