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이제 숨 좀 쉬고 살 것 같아"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2.08.04 22:38 / 조회 : 50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첫사랑 아이콘' 걸그룹 미쓰에이의 수지가 숨가빴던 스케줄을 고백하며 "이젠 숨 좀 쉬고 살 것 같다"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수지는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 KBS 2TV 드라마 '빅'을 마친 소감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하는 가운데 드라마에 출연했던 수지는 '빅'의 종영에 "이제 숨 좀 쉬고 살 것 같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수지는 또 '빅' 출연 당시 화제였던 '마리띠'라는 신조어를 자신이 만들었다고 밝혔다.

수지는 극중 자신이 맡은 캐릭터 마리의 패션 포인트였던 머리띠에 '마리띠'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자신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사실을 꼭 밝히고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