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슬럼프 시절 "다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8.27 23:47 / 조회 : 171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축구선수 기성용이 슬럼프 당시 자신이 다치길 빌었다고 고백했다.

기성용은 27일 오후 방송된 SBS 토크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스코틀랜드의 명문구단 '셀틱'에서 10개 월 간의 슬럼프를 겪었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기성용은 "차라리 다치고 싶었다"며 "하루에 30분 넘게 더도 말고 2개월만 다치게 해달라고 하늘에 기도했다"라고 했다.

기성용은 "성적이 안 좋아서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보다 다쳐서 돌아가는 것이 덜 창피하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기성용은 고달팠던 타지생활의 비애 등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