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10대에 임신했다면 낳았을 것"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2.10.22 11:43 / 조회 : 31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문선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영화 '범죄소년'과 같은 상황에 처했다면 아이를 낳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22일 오전11시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소년'(감독 강이관)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와 같은 상황이 내게도 생겼다면 나도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범죄소년'은 소년원을 드나들던 17살 소년에게 13년만에 엄마가 찾아오면서 감춰진 냉혹한 진실을 만나게 되는 이야기. 이정현이 2000년 '하피' 이후 12년만에 본격적으로 영화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정현은 어릴 적 거친 삶을 살다가 아이를 낳은 뒤 잊고 살다가 13년만에 소년원에 있는 아들을 찾으러가는 역할을 맡았다.

이정현은 "어린 나이에도 하나의 생명이 들어왔다고 느낀다면 아이를 낳았을 것"이라며 "또 대부분 가정환경이 아기를 지을 수 있는 형편도 안되고, 열 중 아홉은 만삭이 돼야 임신사실을 안다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정현은 "사실 미혼모 역할을 맡았을 때 내가 과연 그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이 역할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정현은 "영화 촬영을 위해 소년원을 갔는데 작은 일로 온 친구도 많더라"며 "처음에는 편견도 있었지만 잘못된 생각이었고, 이 아이들을 사회에서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이 되더라"고 말했다.

한편 '범죄소년'은 토론토국제영화제에 타이페이금마장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됐다. 1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