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서영주 보면 '꽃잎' 때 생각난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2.10.22 11:57 / 조회 : 30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장문주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영화 '범죄소년'에서 아들 역을 맡은 서영주(15)군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현은 22일 오전11시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소년'(감독 강이관) 제작보고회에서 "(서영주군이)내가 처음에 영화했을 때와 같은 나이에 이 영화를 해서 더 느낌이 다르다"고 말했다.

'범죄소년'은 소년원을 드나들던 17살 소년에게 13년만에 엄마가 찾아오면서 감춰진 냉혹한 진실을 만나게 되는 이야기. 이정현이 2000년 '하피' 이후 12년만에 본격적으로 영화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정현은 어릴 적 거친 삶을 살다가 아이를 낳은 뒤 잊고 살다가 13년만에 소년원에 있는 아들을 찾으러가는 역할을 맡았다.

이정현의 아들 역에는 '도둑들'에서 어린 마카오박을 맡았으며, '메이퀸' '패션왕' 등에 출연한 서영주군이 600대 1의 경쟁을 뚫고 발탁됐다.

이정현은 "서영주군이 오디션을 봤을 때부터 봐왔다"며 "눈빛이 너무 순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꽃잎'을 했을 때보다 영화 환경이 많이 좋아졌다"며 "그래도 예산이 넉넉하지 못해 힘들었는데 서영주가 밤을 새면서도 열심히 해주는 게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한편 '범죄소년'은 토론토국제영화제에 타이페이금마장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됐다. 11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