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꼬' 감독 "'착한남자' 이후 제목 바꿀까 고민"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2.03 16:34 / 조회 : 1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기범 기자


영화 '반창꼬'를 연출한 정기훈 감독이 영화 제목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정기훈 감독은 3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반창꼬'(감독 정기훈) 언론시사회에서 KBS 2TV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때문에 제목을 바꿀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정기훈 감독의 신작 '반창꼬'는 '반창고'의 발음을 바꾼 제목이다. 정기훈 감독은 이날 "'착한남자' 이후에 우리도 제목을 바꿀까 했다"고 말했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는 원래 '차칸남자'로 제목을 지었으나 이후 문제가 되자 '착한남자'로 표기를 바로 잡았다.

정기훈 감독은 "'반창꼬'가 문제가 될 줄은 몰랐다. '착한남자' 이후에 우리도 제목을 바꿀까 고민했다"며 "처음 제목을 지을 때는 귀여운 영화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검색어의 혼동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뭔가 차별을 두자 해서 특색 있게 '반창꼬'라고 지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창꼬'는 아내를 잃은 아픔을 가진 소방대원 강일(고수 분)과 의료사고로 의사 인생에 위기를 맞은 미수(한효주 분)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며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오는 19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