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황은정 과거사진에 "어떻게 연예인 됐지?"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12.28 10:42 / 조회 : 2805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SBS '자기야'>


배우 황은정의 과거사진 공개에 남편 윤기원이 일침을 가했다.

윤기원은 27일 오후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심증과 물증사이'라는 주제로 결혼 전 아내의 과거 모습과 지금의 외모가 다르다며 성형 의혹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윤기원은 "과거 처갓집에 방문했을 당시 장모님의 제안으로 아내의 과거사진을 접할 기회가 있었다. 앨범의 첫 장을 열기도 전에 어디선가 아내가 뛰어나와 앨범을 가지고 도망을 쳤다"며 "앨범을 다시 봤을 때는 이미 편집이 끝난 뒤였다"고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MC들은 황은정의 고등학교, 대학교 모습들을 담은 사진을 차례로 공개했고, 황은정은 "그 사진을 보여주면 이혼을 당할 지도 모른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황은정의 사진을 접한 윤기원은 "어떻게 연예인이 된 거냐"며 일침을 가했고, MC들이 "현실이 중요한 것 아니겠냐"고 무마했지만, 윤기원은 "하지만 과거를 잊지 말아야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현진영 오서운 부부,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 등이 출연해 '심증과 물증사이'를 주제로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