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차인표, 초등학생에게 당한 굴욕담 공개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12.28 23:54 / 조회 : 11232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예능 '땡큐-스님, 배우 그리고 야구선수'>


배우 차인표가 초등학생에서 굴욕을 당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땡큐-스님, 배우 그리고 야구선수'에서는 배우 차인표와 전 야구선수 박찬호, 그리고 혜민스님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차인표는 박찬호와 밥을 먹으며 "어느 날 길을 걷는데 어떤 초등학생이 나한테 다짜고짜 '차인표 도대체 언제 오냐'고 물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우리 엄마가 차인표한테 사인 받으라고 했는데 왜 안 오냐'고 물어서 내가 할 말이 없었어. 그때 내가 얼마나 최근에 히트작이 없으면 이러겠나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그때 반성을 했지.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혜민스님이 성당을 찾아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