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 달달함 벗고 본격 치정멜로 시작예고(종합)

양주(경기)=김미화 기자 / 입력 : 2013.04.23 15:52 / 조회 : 5424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


"폭풍 같은 전개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기대해 주세요."

23일 오후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문화동산에서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송승헌, 신세경, 채정안, 연우진 등 네 명의 주연배우는 드라마의 본격 전개를 알리며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지난 3일 첫방송 한 '남자가 사랑할 때'는 현재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로 안방극장에서 사랑받고 있다. 하지만 시청률만 놓고 보자면 10% 초반의 기록으로 높지 않은 수치. 또한 지난 11일 종영한 KBS2TV '아이리스2'에 이어 '천명'이 출격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네 명의 배우는 현재까지 진행된 내용보다 앞으로 진행 될 내용이 훨씬 더 흥미진진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송승헌은 드라마에 대한 사랑에 감사하며 "처음 드라마를 시작할 때 시청률이 두 자리만 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일단 1차적인 목표는 달성했다"며 "지금까지 드라마 인물에 대한 속 이야기를 하고 공감을 얻었다면 이제부터 드라마가 추구하는 치정멜로 내용이 나오기 때문에 앞으로 시청률이 더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정안 역시 "백성주라는 인물은 한태상(송승헌 분)을 사랑하면서 서미도(신세경 분)가 한태상과 이재희(연우진 분) 사이에서 삼각관계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중요한 열쇠를 쥐게 된다"며 "나중에는 슬퍼서 거의 미치기까지 하는데 앞으로 잘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신세경은 "욕먹을 각오 하고 연기하고 있다"며 "드라마 초반에는 서미도라는 캐릭터를 시청자들이 이해할 수 있게 연기했다면 7~8부 이후부터는 저조차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이야기가 전개 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그냥 마음을 놓기로 했다"며 "이해받고 공감하게 만들기 보다는 미도를 더 매력적으로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연우진도 "앞으로 극의 몰입도가 더욱 높아지고 이야깃거리가 많아지니 더 사랑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렇듯 주연배우들은 모두 '남자가 사랑할 때'의 강렬한 전개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특히 '남자가 사랑할 때'는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등 드라마가 전개 될 수록 더욱 흡인력 있는 스토리로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김인영 작가가 집필을 맡아 이 같은 배우들의 발언에 힘을 더하고 있다.

달달함을 벗고 본격 치정멜로가 전개되는 '남자가 사랑할 때'가 앞으로 어떻게 시청자들을 끌어들일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