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카, 사바시아 대신 개막전 선발 출격 가능성↑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5.03.25 09:59 / 조회 : 1079
  • 글자크기조절
image
개막전 선발 등판이 유력한 다나카 마사히로(27, 뉴욕 양키스). /AFPBBNews=뉴스1



팔꿈치 부상에서 돌아와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는 다나카 마사히로(27)가 올 시즌 개막전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25일(한국시간) "아직 양키스의 조 지라디 감독이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C.C. 사바시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 등을 본다면 다나카가 개막전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지난해 양키스의 유니폼을 입은 다나카는 2014시즌 20경기(136 ⅓ 이닝)에 선발로 나서 13승 5패 평균자책점 2.77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20승 달성도 충분히 노려볼 만 했지만, 7월 초 당했던 팔꿈치 인대부분파열 부상으로 인해 아쉬움을 남겨야했다.

이후 부상 부위에 대해 수술이 아닌 주사치료 및 재활을 택한 다나카는 부상재발에 관한 우려의 시선을 맞아야했다. 하지만 다나카는 올해 시범경기에 두 차례 등판해 5 ⅔ 이닝을 소화하며 2피안타 5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의 완벽한 피칭을 펼쳤다. 다나카 본인 역시도 "부상 부위에 통증은 느껴지지 않는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나카는 이날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개막전에 선발로 나서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아직까지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지만, 상황을 놓고 본다면 다나카의 개막전 선발 등판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

다나카는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 시절 한 차례 개막전 선발로 나선 바 있으며,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로 나선다면 사바시아의 6년 연속 개막전 선발 등판을 막게 된다. 과연 다나카가 2015시즌 양키스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