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례' 이현정 감독 "초현실적 영상, 현실 얘기 다뤘다"

전주=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5.02 23:19 / 조회 : 12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전주국제영화제


영화 '삼례'의 이현정 감독이 자신의 작품을 소개했다.

이현정 감독은 2일 오후 전주국제영화제 프레스센터 내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프로젝트: 삼인삼색 2015' 기자회견에서 영화 '삼례'를 통해 "초현실적인 영상으로 현실적인 얘기를 다루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현정 감독은 "영화에서 다큐멘터리적인 세트를 활용했지만 그 안에서는 초현실적인 일이 많이 벌어진다. 실제로도 현실과 초현실의 경계는 모호하다. 영화 속 초현실적인 영상으로 현실적인 얘기들을 다루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현정 감독은 "과거, 현재, 미래라는 각 시점을 뒤틀린 지층의 이미지로 담기도 했다. 전반적으로 이질적이고 기묘하다는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인 '전주 프로젝트: 삼인삼색'은 전주영화제만의 자체 장편제작 프로젝트로, 올해부터는 구 '디지털 삼인삼색'에서 이름을 바꿈으로써 '전주' 영화제만의 색깔과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웠다.

올해 '전주 프로젝트: 삼인삼색 2015'는 아르헨티나 출신 벤자민 나이스타트 감독의 '엘 모비미엔토', 김희정 감독의 '설행_눈길을 걷다', 이현정 감독의 '삼례'로 꾸며졌으며, 이들 세 작품은 전주영화제 측이 제작비 전액 투자와 제작 및 배급을 맡았다.

이 중 이현정 감독의 '삼례'는 작품 구성 차 삼례에 내려간 영화감독 지망생이 한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큐멘터리적인 묘사와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결합해 그린 영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