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다 "다저스타디움에 비데 설치해달라"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03.21 14:33 / 조회 : 2321
  • 글자크기조절
image
마에다 겐타./AFPBBNews=뉴스1



LA 다저스의 마에다 겐타(28)에게 새로운 골칫거리가 생겼다.

스포츠호치, 산케이 스포츠 등 일본 현지 언론은 21일 "마에다가 화장실 사용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다저스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 비데 설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일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미국은 일본에 비해 비데 보급률이 낮은 상황이라 마에다가 화장실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결국 마에다는 휴대용 비데를 구입해 LA 자택에 설치했고, 추가로 구장에도 설치해달라고 호소했다.

마에다는 학창시절부터 화장실 사용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호치는 "마에다는 학생이었을 때부터 화장실을 가까이 했다"며 "히로시마 도요카프 시절 연습 중에 화장실에 한 번씩 뛰어 들어가 사고로 착각했을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마에다는 "없으면 정신적으로 힘들어진다"며 "마쓰다 스타디움에서 던질 때는 참고 집으로 돌아가곤 했다. 한 개라도 설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에다는 22일 시애틀전에 선발 등판해 이와쿠마와 맞대결을 벌인다. 하지만 로버츠 감독이 지명타자를 사용하기로 결정하면서 타자로는 나오지 않게 됐다. 마에다는 시범경기 3번 등판해 호투를 이어갔다. 올 시즌 다저스 선발진의 한축을 맡는데 무리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