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FA 모두 원 소속팀과 재계약..김단비, 1년-2억에 잔류

김지현 기자 / 입력 : 2016.04.11 17:52 / 조회 : 3260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단비. /사진=뉴스1



WKBL이 FA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총 13명의 FA 대상자 중 은퇴선수 4명을 제외하고 9명 전원이 원 소속팀과 계약을 맺었다.

먼저 FA 최대어로 평가받았던 김단비는 신한은행과 1년, 2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 김단비 외에도 신한은행 김연주(2년, 1억원), 최희진(2년, 7000만원), 허윤자(1년, 1억원)가 모두 소속팀에 남았다.

KB스타즈도 FA 선수들을 모두 잡았다. KB스타즈는 강아정(3년, 1억7000만원), 홍아란(3년, 1억2000만원), 김가은(3년, 1억3000천만원), 김보미(2년, 9000만원), 김수연(1년, 8000만원)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한편 이미선(삼성생명), 하은주(신한은행), 김유경(KB스타즈), 박은진(KEB하나은행)을 은퇴를 선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