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성남GK 박준혁, 개인사로 전역.. 소속팀 복귀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7.16 11:32 / 조회 : 673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준혁. /사진=성남FC 제공



최근 개인적인 사유로 전역 판정을 받은 박준혁이 성남으로 복귀한다.

2015 시즌 까지 성남의 골문을 지켰던 주전 골키퍼 박준혁은 시즌이 끝난 후 군복무를 위해 육군 현역병으로 입대했다. 그러나 군복무 중 개인적인 사유로 더 이상 현역 복무를 지속하기는 어렵다는 판정을 받아 지난 8일 전역했다.

골키퍼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성남은 박준혁이 전역했다는 소식에 바로 연락을 취했다. 물론 아직 군 복무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

성남은 "박준혁은 심의 결과 보충역 판정을 받고 전역해 향후 상황은 지켜봐야 한다"면서 "일단 현재 민간인 신분으로 박준혁이 K리그에 등록해 경기에 출전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팀의 맏형 골키퍼 전상욱이 치료를 위해 이탈해 있는 성남은 올 시즌 주전 골키퍼로 김동준이 맹활약해왔다. 하지만 김동준은 오는 18일 리우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한다. 이에 골키퍼 포지션에는 김근배 혼자만 남게 됐는데, 이번에 박준혁이 복귀하면서 문제점을 해소하게 됐다.

성남은 "K리그 규정 상 출전 엔트리에 골키퍼가 최소 2명은 등록되어야 하기 때문에 7월 이적 기간에 골키퍼 영입은 필수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김학범 감독은 "골키퍼 영입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선수를 내주는 구단이 없었다. 때마침 운 좋게 박준혁이 전역을 해서 빈자리를 채울 수 있었다. 훈련을 해보니 본인 의지도 좋고 기대해 볼 만 하다. 급한 불은 끄게 됐다"며 안도했다.

일반 현역으로 입대해 장기간 축구를 놓아야했던 박준혁 또한 골키퍼 장갑을 끼고 그라운드에 다시 설 수 있어 의욕에 불타고 있다.

박준혁은 "성남에 복귀하게 되어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다. 길지는 않았지만 지난 군 생활 동안 여러 개인적 사유로 힘들 때 성남에서의 좋은 기억들을 많이 떠올렸다. 일단 복귀한 만큼 성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