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충격패' 한국, 그나마 2실점 패배는 위안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3.07 06:05 / 조회 : 21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스라엘에 충격패를 당한 한국 WBC 대표팀.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이 이스라엘과의 첫 경기에서 충격패를 당하고 말았다. 뼈아픈 1패다. 그나마 긍정적인 부분을 찾자면 2점만 주고 패했다는 점이다. 대회 특성상 '적은 실점'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WBC 대표팀은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WBC' 첫 경기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연장 10회초 임창용이 결승점을 내주면서 1-2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으로서는 1라운드 통과에 먹구름이 낀 모양새다. 1라운드 A조 최강 네덜란드와의 경기가 2차전이었다. 1차전 이스라엘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했다. 그래야 다소간 편하게 뒤를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투수진은 9개의 볼넷을 내주며 흔들렸다. 선발 장원준부터 쉽지 않았다. '끝판대장' 오승환을 제외한 나머지 투수들이 불안한 감이 있었다. 냉정히 말해 대량 실점을 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수준이었다.

타선 역시 좋지 못했다. 이날 한국 타선은 득점권에서 8타수 1안타에 그쳤다. 이 1안타 덕분에 1점을 냈지만, 반대로 득점을 낼 수 있는 기회를 7번이나 놓쳤다는 뜻이 된다. 병살타 2개도 뼈아팠다.

결국 이날 한국은 이스라엘을 만나 투타에서 모두 힘든 경기를 했고,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며 1-2로 패하고 말았다. 이길 수도 있었던 경기였지만, 어차피 야구에 만약은 없다. 한국은 패했고, 벼랑 끝에 몰렸다.

이제 한국은 남은 네덜란드-대만전을 모두 이겨야 한다. 그래야 뒤를 볼 수 있다. 험난하고 또 험난한 셈이다. 당장 네덜란드는 KBO 리그를 평정했던, 일본 진출 후 업그레이드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릭 밴덴헐크를 낸다. 한국으로서는 거대한 벽을 만나는 셈이다. 그래도 일단 이기고 봐야 한다.

한국이 네덜란드-대만을 모두 이긴다는 가정을 했을 때, 한국으로서는 이스라엘전 1-2 패배가 위안이 될 수 있다. 동률일 때 적용되는 룰 때문이다. 실점이 적은 팀이 유리하다.

이번 WBC는 세 팀이 동률이 될 경우, 최소 팀 실점-최소 팀 자책점-최고 팀 타율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이 순위에서 1위가 2라운드에 직행하고, 2~3위가 타이브레이크 경기를 치른다.

실점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이날 김인식 감독이 최형우-박석민 대신 민병헌-허경민을 선발로 투입한것도 이 이유다. 대표팀 경험에 더해, 수비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결과적으로 이는 2실점이라는 결과물로 돌아왔다. 이겼으면 좋았겠지만, 일단 숫자만 보면 나쁘지 않은 수치다.

물론 이스라엘에 이겼으면 베스트일 뻔 했다. 이겼어야 하는 경이라 할 수 있다. 이길 기회도 있었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다. 투타 모두 고비를 넘지 못했고, 충격패를 당하고 말았다.

그래도 끝은 아니다. 한국이 네덜란드를 이기지 말라는 법은 없다. 대만전 역시 마찬가지다. 일단 2승을 해놓고 뒤를 봐야 한다. 이스라엘전 패배에서 건진 위안이라면 실점을 적게 하고 졌다는 점이라 할 수 있다. 1라운드 경기 종료 시 큰 변수가 될 수 있는 부분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