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안타-12득점' kt, KIA 꺾고 시범경기 4연승 질주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3.17 15:52 / 조회 : 1777
  • 글자크기조절
image
kt 위즈



kt 위즈가 화끈한 불방망이를 앞세워 시범경기 4연승을 내달렸다.

kt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2017 KBO리그 시범경기서 12-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범경기 4연승을 달성했다.

선발 투수 주권은 5이닝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반면 KIA 선발 김현준은 2이닝 10피안타 2볼넷 11실점(5자책)으로 부진했다.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장단 14안타 12득점을 올렸다. 이대형이 3안타 1타점, 이진영이 3안타 2타점, 전민수가 2안타 2타점, 박기혁이 1안타 3타점 등으로 맹활약했다.

kt는 1회부터 빅이닝을 만들었다. 전민수와 유한준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kt는 박경수, 이진영의 연속 안타, 이해창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고, 박기혁이 싹쓸이 2루타를 때려냈다.

2회에는 수비 실책을 틈타 점수를 뽑았다. 선두 타자 이대형이 내야 안타, 전민수가 우전 안타를 쳐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하지만 유한준과 모넬이 범타로 물러나 2사 1, 3루가 됐다. 다음 박경수의 평범한 땅볼을 KIA 유격수 최원준이 송구 에러를 범해 3루 주자 이대형이 홈을 밟았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이진영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점수차를 더 벌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였다. KIA의 실책이 또 나왔다. 2사 1, 2루서 박기혁의 타구를 최원준이 빠뜨리면서 이진영이 득점에 성공했다. 그리고 김연훈의 2타점 적시타로 11-0이 됐다.

3회 이대형의 적시타로 한 점 더 추가한 kt는 4회말 첫 실점했다. 1사 1, 2루서 류승현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진 2사 2, 3루 위기서 이준호의 안타성 타구를 3루수 김사연이 다이빙 캐치로 막아내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주권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불펜진들이 추격을 허용했다. 류희운이 6회말 김주형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고, 홍성용이 8회말에 적시타 포함 3점 홈런을 맞았다.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엄상백이 실점하지 않고 12-6 승리로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