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KBO리그 예·적금 통해 본 최고 인기팀 '두산'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5.14 13:16 / 조회 : 2300
  • 글자크기조절
image
13일 백혈병을 앓고 있는 김헌덕 어린이의 시구를 받고 있는 두산 외야수 박건우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KBO와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인 신한은행이 리그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출시한 ‘2018 신한은행 KBO 리그 예・적금’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한은행 KBO 리그 예・적금’은 KBO 리그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으로 선택한 구단의 상품 가입자 수, 정규시즌 최종 승률, 포스트시즌 진출 성적 등에 따라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또 응원하는 구단으로 상품명을 정하고, 통장에 응원메시지를 지정하는 등 팬들에게 야구와 금융이 합쳐진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3월 출시 이후 지난 두 달 간 ‘신한은행 KBO 리그 예・적금’ 판매 현황을 보면 가장 인기있는 구단과 올 시즌 우승을 희망하는 구단이 어디인지 추측할 수 있다.

‘신한은행 KBO 리그 적금’에서 가장 많은 고객이 가입한 구단은 현재 리그 선두를 달리는 두산 베어스이며, 다음은 지난해 우승팀 KIA 타이거즈다.

두산 베어스 적금과 KIA 타이거즈 적금은 각각 1만6446명, 1만5725명의 고객들이 가입, KBO 리그의 최고 인기 구단임을 증명하고 있다. 더불어 많은 야구 팬들이 두 구단의 선전과 우승을 기원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등 두터운 팬 층을 가지고 있는 구단의 적금 가입좌수가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올 시즌 홈런포가 폭발하며 두산과 선두 싸움을 벌이고 있는 SK 와이번스 적금 가입좌수 또한 높은 기록을 나타내 구단 성적에 대한 팬들의 기대도 엿볼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 KBO 리그 예・적금’ 상품을 통해 많은 야구 팬들이 KBO 리그를 아끼고 있는 모습을 확인하고 있다”며 “더불어 신한은행이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로서 야구 팬들이 좋아하는 구단을 응원하는 새로운 채널로의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KBO 리그 예・적금 상품을 가입하는 야구 팬들을 위해 5월 31일까지 추첨을 통해 ▲골드바 10돈(1명) ▲골드바 3돈(10명) ▲야구 예매권(구단 별 20명, 매월 200명씩 총 600명)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