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수 또 사기의혹 "LA 카지노서..1억 7000만 원 피해"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1.07 09:08 / 조회 : 83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종수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종수가 미국 LA에서 여전히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LA 현지 뉴스 USKN은 지난 4일(한국시간) 이종수가 LA 남가좌주에 위치한 카지노에서 근무하며 지인들에게 돈을 빌린 후 갚지 않고 있다는 혐의를 보도했다.

USKN 진행자는 "2018년 12월 31일 제보를 받았다"며 "이종수가 미국에 넘어온 후 카지노에서 호스트로 근무를 하고 있다더라. 한국에서도 결혼식 비용을 갚지 않아 미국에 넘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에 의하면 카지노에서 호스트를 하는데 돈을 빌린 후 갚지 않고 있다고 했다. 앞으로 그런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제보가 왔다"며 "LA지역 남가좌주의 카지노에 (이종수가) 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진행자는 이종수를 향해 직접적인 인터뷰도 기다리고 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해 7일 한 매체는 이종수가 LA 한 카지노에서 근무하면서 지난해 8월부터 한인들을 상대로 돈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에도 다수의 현지인들에게 약 16만달러(한화 1억7000만 원)를 빌리고 갚지 않았으며, 피해액이 상당해 피해자 중 일부는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해졌다.

한편 이종수는 국내에서도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지난해 3월 28일 지인의 돈을 편취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후 LA로 도주한 후 잠적했다고 알려졌다. 소속사

가 연락이 두절된 이종수를 대신해 대신 피해액을 갚기도 했지만, 이종수는 "현재 변제 중이며 앞으로도 돈을 벌어 갚을 것"이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소속사에 보낸 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이후 LA 현지에서 또 다시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전해지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