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주, 퇴폐업소 출입+초대남 의혹에 "불법 행위無"[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0.15 21:36 / 조회 : 27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정은주 인스타그램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소방관 정은주가 불법퇴폐업소를 출입과 초대남 의혹에 대해 "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정은주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배우는 제가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인 개인 메시지를 이용해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등의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를 통해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와의 전화 인터뷰와 A씨가 제보한 단체 대화방 내용을 공개했다.

정배우는 A씨의 제보 내용을 토대로 정은주와 또 다른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의 불법퇴폐업소 출입과 음란물 사이트 소라넷의 '초대남'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은주는 "실제로 어떠한 법에 위반되는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정은주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정은주 입니다.

우선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유투버 정배우와 저의 전 여자친구 임서라의 인터뷰 영상에 대해 제 입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정배우는 제가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 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인 개인 메시지를 이용하여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등의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하였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어떠한 법에 위반되는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가짜 사나이' 관계자분들, 로건, 브리아나, 배 속의 아이, 유디티, 소방,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힘든 시간 많은 도움 주신 무사트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끝으로 수많은 악플로 가족과 지인분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행동이 반복이 안 되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