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친오빠' 故 권순욱 감독, 오늘(5일) 사망 1주기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9.05 10:16 / 조회 : 55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가수 보아의 친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故 권순욱이 사망 1주기를 맞았다.

생전 복막암으로 투병했던 권순욱은 지난해 9월 5일 3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해 5월 복막암 투병 사실을 밝힌 권순욱은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고 오빠를 응원했다.

그러나 가족들의 응원에도 고인은 투병 고객 4개월 만에 눈을 감았다. 보아는 "우리 마지막 대화가 '사랑해'였는데 따뜻한 말 남겨줘서 고마워. 이제 안 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기다리고 있어.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젠 고통 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故 권순욱은 팝핀현준 '사자후' 뮤직비디오로 데뷔해 걸스데이 '반짝반짝', 보아 '온리 원', 마마무 '피아노맨' 등의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