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구도사' 류현진 돌아왔다! 핀포인트 제구-타이밍 뺏기 '완벽', 똑같은 곳에 3구종 연달아 던지는 '묘기'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3.09.13 11:41 / 조회 : 4108
  • 글자크기조절
image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텍사스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image
류현진. /AFPBBNews=뉴스1
그야말로 '도사' 같은 투구가 무엇인지를 보여준 날이었다.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비록 패전투수가 됐지만 복귀 후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2023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토미 존 수술(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고 지난달 초 돌아온 류현진의 최다 이닝이었다.

류현진은 경기 시작 후 3회까지 10타자를 상대로 하나의 안타도 맞지 않는 호투를 펼쳤다. 이후 4회 로비 그로스먼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고, 6회에도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내줬지만 무너지지 않고 버텨줬다. 비록 팀이 3-6으로 패배하면서 시즌 4승 도전은 무산됐지만 토미 존 수술 후 지난달 2일 복귀한 류현진의 최고 투구였다.

이날 류현진은 총 82구를 던지면서 포심 패스트볼 25구(30%), 체인지업과 커터 각 18구(22%), 커브 16구(20%), 싱커 5구(6%)를 투구했다. 패스트볼의 평균 구속은 88.9마일(약 143.1km)로 시즌 평균(142.3km)보다 살짝 빨랐다.

image
13일(한국시간) 텍사스전 류현진의 투구 분포도. 커브 몇 구를 제외하면 가운데 실투가 없는 모습이다. /사진=베이스볼 서번트 홈페이지 갈무리
류현진의 투구에서 눈에 띄는 점은 한가운데 실투가 거의 없었다는 점이다. 마지막 이닝인 6회 들어 2개의 커브가 가운데로 몰리긴 했지만, 스트라이크존을 9분할했을 때 가운데 칸에 들어오는 공이 이것이 전부였다. 특히 우타자 몸쪽 아래쪽으로 들어오는 커터, 그리고 우타자 몸쪽 높은 코스로 들어오는 패스트볼의 탄착군이 안정적으로 형성됐다. 패스트볼과 커터로 타자를 움찔하게 만든 뒤 체인지업으로 땅볼을 유도하는 류현진의 '빈티지 피칭'이 돋보였다.

특히 4회 미치 가버 타석에서는 서로 다른 구종 3개(싱커, 커터, 체인지업)를 한 코스에 집어넣는 신기에 가까운 투구를 선보였다. 이에 타이밍을 빼앗긴 가버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홈런을 맞은 바로 다음 타자였지만 전혀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했다.

image
류현진이 4회 미치 가버 타석에서 던진 투구 분포도. 싱커, 커터, 체인지업이 똑같은 코스로 들어갔다. /사진=MLB.com 홈페이지 갈무리
또한 바깥쪽 볼을 결정구로 사용해 헛스윙이나 내야땅볼을 유도하던 다른 날과는 달리 이날은 몸쪽 공을 과감하게 찔러넣어 상대를 당황하게 했다. 1회 초 코리 시거의 타석에서 류현진은 바깥쪽으로 5개의 공을 연달아 던졌다. 그러더니 풀카운트에서 6구째 몸쪽 90.3마일 패스트볼로 시거의 타이밍을 빼앗아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같은 이닝 미치 가버 역시 몸쪽 높은 88.4마일 속구에 포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다.

이날 잡은 삼진 중에서도 몸쪽 공의 비중이 높았다. 3회 조너선 오넬라스와 5회 레오디 타베라스는 깊은 곳으로 들어오는 속구에 방망이를 내밀지도 못하고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야말로 제구력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들어 류현진의 신무기로 등장한 느린 커브도 타이밍을 뺏는 역할을 했다. 이날 류현진의 커브 최저 구속은 62.5마일(약 100.6km)로, 패스트볼 최고 구속(90.6마일, 약 145.8km)과는 무려 45km의 차이가 났다. 5회 타베라스를 삼진으로 잡을 때도 69.8마일(약 112.3km) 커브를 보여준 뒤 90.6마일 패스트볼(약 145.8km)을 찔러 넣어 선채로 삼진을 당하게 했다.

4회에는 내서니얼 로우를 허를 찌르는 낙차 큰 커브로 루킹 삼진 처리했다. 타자가 몸을 뒤로 제칠 정도로 큰 궤적을 그렸다. 이 공을 본 메이저리그 투구 분석 전문가 '피칭닌자' 롭 프리드먼은 무지개 이모티콘을 그리며 감탄할 정도였다.

image
류현진.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양정웅 | orionbear@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양정웅 기자입니다. 현장에서 나오는 팩트만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