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김응수 딸 "아빠 집에서도 연기한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7.06 08:30 / 조회 : 76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제공=SBS


배우 김응수의 딸 은서(11)양이 "아빠가 집에서도 연기를 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스타주니어쇼-붕어빵'(이하 '붕어빵')에서 은서 양은 '내 생애 최고로 억울했던 일'에 대해 "아빠가 집에서도 드라마에서처럼 연기를 해서 억울했다"고 고백했다.

은서양은 "내가 아빠를 안아주려다가 실수로 아빠 발을 찼는데 아빠가 너무 아픈 것처럼 연기를 해 네가 엄마와 언니에게 혼이 났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이어 "엄마가 아빠한테 나랑 놀아주라고 하면 컴퓨터 게임을 하라고 시켜놓고 엄마한테 게임했다고 혼이 나면 아빠는 내가 졸라서 어쩔 수 없었다는 듯 연기를 한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응수는 "은서가 늦둥이라 많이 어리다보니 같이 노는 게 별로 재미가 없다 은서를 놀리는 게 재미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