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영, QPR 전격 이적 '박지성과 함께 뛴다'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3.01.24 15:58 / 조회 : 9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석영 ⓒ사진제공=OSEN


윤석영(23)이 박지성(32)이 뛰고 있는 퀸즈파크 레인저스(이하 QPR)로 전격 이적한다.

전남은 24일 "윤석영이 QPR에 입단하기로 결정했다. 정식 계약은 QPR에서 실시하는 메디컬 테스트 통과 후 체결할 예정이다. 별도의 입단 테스트 없이 완전 이적하는 조건이다"고 밝혔다.

현재 태국 방콕에서 전지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윤석영은 이날 메디컬 테스트를 위해 바로 영국 런던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어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뒤 세부 사항 등을 조율해 입단 계약을 마칠 것으로 알려졌다.

올 시즌 2승9무13패(승점 15점)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는 QPR은 이번 달에는 무패의 성적을 거두며 1부 리그 잔류를 노리고 있다.

전남 구단은 윤석영이 지난해 팀이 어려울 때 팀을 위해 헌신한 만큼 선수의 미래와 한국축구의 발전을 위해 해외이적을 시킨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 선수에게 안정적으로 출전을 보장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이적팀을 물색하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을 기울였다.

QPR은 최근 퍼디낸드 이적 등으로 약해진 수비진 보강 및 측면 공격 자원 강화를 위해 윤석영을 영입한 것으로 보인다. 전남 구단은 "QPR은 즉시 전력감이 필요하다. 이에 윤석영의 출전 기회가 보장될 것이라 본다. 또 선배 박지성이 뛰고 있는 만큼 팀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며 윤석영 선수 측과 협의해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윤석영은 전남 유스인 광양제철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우선지명 선수로 2009년 전남에 입단했다. 이후 4시즌 동안 86경기에 출전해 4골, 10도움을 기록했다. 또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 획득에 이어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전 경기를 뛰며 동메달 획득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현재 국가대표에 발탁되는 등 이영표를 이을 차세대 유망주로 성장하고 있다.

전남은 "지동원에 이어 윤석영의 프리미어리그 이적을 통해 다시 한 번 구단 유스 시스템의 우수성을 알리게 됐다. 또 해외 진출을 꿈꾸는 구단 유스 선수들에게 자긍심 고취 및 동기부여가 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로써 윤석영은 박지성(QPR), 이영표(전 토트넘), 설기현(전 풀럼), 이동국(전 미들스브로), 김두현(전 웨스트 브로미치), 조원희(전 위건), 이청용(볼턴), 지동원(전 선덜랜드), 박주영(전 아스널), 기성용(스완지 시티)에 이어 11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가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