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서' 이승기, 이유비와 애절한 '이마키스'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4.23 23:16 / 조회 : 529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 캡쳐=MBC '구가의서'>


'구가의서' 이승기와 이유비가 애절한 이마키스를 선보였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구가의서'(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김정현)에서는 관기로 끌려가는 박창조(이유비 분)를 구하려는 최강치(이승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관기로 끌려가기 전 박창조를 찾은 최강치는 "미안해 많이 무서웠지"라고 말하며 창조를 구하려 했다. 그러나 박창조는 "오라버니가 먼저다 강치야"라고 말했다.

박창조는 자신을 먼저 구하겠다고 말하는 최강치에게 "시간이 없어. 너까지 잡히면 우린 희망이 없어. 그러니 가서 오라버니부터 구해줘 제발. 더 이상 아무도 다치지 않게, 더 이상 아무도 죽지 않게 해줘"라며 애원했다.

최강치가 "무슨 일이 있어도 널 데리러 올 테니까"라고 말하며 돌아서자 박창조는 최강치의 옷깃을 잡았다.

그런 박창조를 애처롭게 바라보던 최강치는 그의 이마에 키스를 한 뒤 박태서(유연석 분)를 구하러 떠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