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vs김종국 신경전.."생각보다 작네"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4.12.07 18:48 / 조회 : 14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영상 캡처


배우 전소민이 '능력자' 김종국의 저격수로 등극했다.

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사랑은 극과 극' 특집으로 양극을 넘나드는 극강의 레이스를 선보였다. 이날 게스트로 배우 한그루, 전소민, 이성경, 경수진, 종합격투기 선수 송가연이 출연했다.

전소민은 김종국에게 밀리지 않는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여름팀으로 수영장에서 1차 미션을 마친 전소민은 물에 빠져 머리가 흠뻑 젖었다. 망가진 헤어스타일에도 불구, 미션에 열중하는 전소민을 보고 유재석은 "거울 좀 봐라. 미역 널어놓은 줄 알았다"고 말하는 가 하면, 이광수는 "재밌는 데 왜 그러냐"고 전소민을 놀렸다.

결정적으로 김종국은 "이마가 넓은 것이 아니냐"고 돌직구 발언을 했고, 전소민은 "오빠도 생각보다 키가 작아서 놀랐다"고 반격했다. 전소미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하하 오빠와 다른 것이 무엇이냐"고 받아쳐 김종국과 신경전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