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 B1A4 바로 "팀 내 유독 늦는 멤버 있어" 토로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03.21 16:48 / 조회 : 7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아이돌 그룹 B1A4(진영 산들 바로 신우 공찬)의 바로가 시간 개념이 안 맞는 멤버가 있다고 털어놨다.

21일 JTBC에 따르면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출연진은 각 나라의 천차만별 시간 개념 때문에 힘들었던 멤버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중국 대표 장위안은 "정해진 녹화 시간에 항상 늦는 멤버가 있다. 오죽하면 제작진이 그 멤버의 룸메이트 번호를 비상연락망으로 가지고 있을 정도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도 "사실 난 (여유로운) 그 멤버가 부럽다. 왜냐 하면 아예 미래에 대한 걱정이 없으니까"라고 거들었다.

게스트로 출연한 바로는 "멤버 중에도 유독 시간에 늦는 멤버가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이어 "밥 먹을 시간이 10분밖에 없고, 딱 12시에 나가야 된다면 한껏 여유를 부리다 출발해야 할 즈음에 도시락을 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