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데뷔작 '가을동화'로 욕 많이 먹었다..창피하고 죄송"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3.17 09:18 / 조회 : 18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배우 한채영이 자신의 데뷔 당시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서는 한채영이 자신의 데뷔작이었던 KBS 2TV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겪었던 힘들었던 시간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히는 모습이 공개된다.

당시 녹화에서 한채영은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가을동화'에 대한 뒷이야기를 전해 관심을 모았다. 한채영은 "한국 말도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캐스팅이 됐다"며 "시청률이 올라가는것에 비례해서 '못봐주겠다', '드라마 망친다' 등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과거 연기에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음을 고백했다.

이어 "그리고 점점 비중이 줄었다"며 "많이 창피하고 죄송스러웠지만 모든 것이 다 나 때문이라 누구에게 털어놓을 수도 없었다"며 지난 연기력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인정하는 한편 가족에게 도 말하지 못했던 에피소드를 떠올리며 눈물을 훔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도 잠시 한채영은 평소의 털털한 모습으로 돌아와 "나는 당시 '이 모든 것이 연습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또한 좋은 기억"이라면서 활짝 웃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