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KIA 김기태 감독 "팻딘·임기영 불펜 대기한다"

PS특별취재팀 김동영 기자(광주) / 입력 : 2017.10.26 16:19 / 조회 : 1735
  • 글자크기조절
image
KIA 김기태 감독



1차전을 내준 KIA 타이거즈의 김기태 감독이 2차전을 앞두고 필승 각오를 밝혔다.

KIA 타이거즈는 26일 오후 6시 30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KBS 2TV 생중계)을 치른다. KIA는 전날(25일) 1차전에서 에이스 헥터를 선발로 앞세우고도 3-5로 패했다. 2차전에서는 양현종을 앞세워 반격을 노린다.

경기에 앞서 KIA 김기태 감독은 전날(25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구에 대해 "영광이었다. 깜짝 놀랐다. 가까이서 볼 수 있어 영광이었다. 실례가 될까봐 조금 떨어져 있었다(웃음)"고 말했다.

KIA는 1차전에서 에이스 선발 헥터를 내세웠으나 6이닝 5실점(4자책)하며 고개를 숙였다. 만약 양현종이 나서는 2차전까지 내줄 경우, 궁지에 몰릴 수 있는 상황.

김 감독은 "오늘은 팻딘과 임기영이 등판할 가능성도 있다. 임기영은 1, 2차전에 불펜 대기한다고 미리 정했다. 또 지금 팻딘이 공이 좋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전날 양현종의 등판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었다. 만에 하나, 혹시나 해서 엔트리에 포함시켰다. 기용 가능 인원에 두는 것이 낫지 않나"고 답했다. 심동섭에 대해서는 "팀에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 어제 좋은 공을 던졌다. 큰 힘이 됐다"며 칭찬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전날 8회 무사 1, 2루에서 병살타를 친 안치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은 오늘이니 편하게 하라고 했다. 자신감이 있더라. 잘 맞았으니 병살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