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 티 입은 이정후, 갑자기 더워진 날씨에 '헉헉' [★현장]

잠실=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10.09 14:28 / 조회 : 2176
  • 글자크기조절
image
경기 전 훈련 중인 이정후. /사진=이원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가 갑자기 더워진 날씨에 해프닝을 겪었다.

키움은 9일 서울잠실구장에서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른다. 이정후는 경기 전 팀 훈련을 소화하다가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유니폼 안에 입은 폴라 티 때문이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불편함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를 지켜본 외국인타자 제리 샌즈도 이정후의 폴라 티를 잡아당기며 "와우!"라고 소리쳤다.

이날 기온차가 상당했다. 아침만 해도 날씨가 쌀쌀했는데 오후 12시를 넘어가자 기온이 큰 폭으로 올랐다. 서울 날씨 아침 최저기온 8℃, 낮이 되자 20℃까지 올랐다. 타격 훈련을 마치고 라커룸으로 들어온 이정후는 "너무 덥다. 지금 폴라 티를 벗으려고 한다"고 하하 웃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