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영웅들, 유상철 추모전 찾았다 "잊지 않고 생각해줘 감사" [★현장]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6.06 06:51 / 조회 : 1187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 유상철 감독 추모전을 찾은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 /사진=이원희 기자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축구영웅들이 '영원한 동료' 고 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2002 월드컵 멤버들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14세 이하(U-14) 대표팀 선수들과 '2002 월드컵 20주년 기념 레전드 올스타전'을 치른 뒤 곧바로 풋볼팬타지움으로 향했다.

이곳에서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2 BE CONTINUED:끝나지 않은 신화' 특별전이 열리는 가운데, 2002 멤버들이 오랫동안 머문 곳은 바로 유상철 감독 1주기 추모전이었다.

유상철 감독 추모전에는 고인의 초상화를 비롯해 현역 시절 입었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유니폼, 몸 담았던 클럽팀 유니폼 등이 전시됐다. 또 유상철 감독의 추억이 담긴 사진도 볼 수 있어 특별한 감동을 안겼다.

2002 월드컵 멤버들도 한동안 추모전에서 시선을 떼지 않으며, 유상철 감독과 소중했던 추억을 떠올리는 듯했다. 20년 전 '4강 신화'를 함께 이뤄낸 골키퍼 최은성(51), 미드필더 이을용(47), 수비수 최진철(51) 등이 추모전을 찾았고, 전직 프로축구선수 김형범(38), 여자축구선수 지소연(31·수원FC 위민)도 함께 했다.

image
고 유상철 감독을 위한 특별 추모전. /사진=이원희 기자
image
고 유상철 감독을 위한 특별 추모전. /사진=이원희 기자
이날 최은성은 취재진과 만나 "어릴 때부터 축구공 하나로 만난 오래된 친구였다"고 유상철 감독을 기억하며 "지금도 잊지 않고 생각해주셔서 좋다"고 추모전에 고마움을 나타냈다.

2002 한일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폴란드전에서 골을 넣기도 했던 유상철 감독은 지난 해 6월 췌장암으로 별세했다.

유상철 감독 추모전은 오는 14일까지 운영된다. 또 같은 공간에 49인 작가들의 작품도 특별 전시돼 있어 4강 신화로 온 국민이 하나가 됐던 2002년을 추억할 수 있다.

image
고 유상철 감독의 추모 영상. /사진=뉴시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