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알찬 영화"..'육사오', 올 여름 책임질 웃음 수색조 [종합]

용산CGV=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10 17:30 / 조회 : 94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이경, 곽동연, 박세완, 음문석, 고경표, 이순원, 김민호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올 여름 마지막을 책임질 유머 특공대이자 웃음 수색조입니다."

올 여름 유일무이한 코미디 영화 '육사오'가 출사표를 던졌다. 신선한 스토리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무장한 '육사오'가 대작들이 즐비한 올 여름 극장가의 다크호스로 활약할 수 있을까.

10일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육사오'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규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세계 최초 '로또' 비정상 회담이라는 신선하고 기발한 상상력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간의 완벽 케미스트리는 여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를 선사한다.

연출을 맡은 박규태 감독은 "'공동경비구역 JSA' 이후 20년 만에 GP에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영화다. 장르는 다르지만 우리나라는 남과 북이 분단된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이 소재를 가지고, 웃고 즐기는 와중에 어떤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북한에 직접 가보지 않았기 때문에 100% 고증을 할 수는 없다. 다만, 장르가 코미디고, 남녀노소 즐기는 영화이기 때문에 거부감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image
배우 고경표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image
배우 음문석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image
배우 곽동연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특히 고경표부터 음문석, 곽동연이 주운 로또를 사수하려는 남측 로또 원정대로 활약한다. 고경표, 음문석, 곽동연은 캐릭터와 놀라운 싱크로율은 물론이고 어딘가 어설픈 팀워크를 통해 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준다.

먼저 남한 군인 '천우'로 분한 고경표는 "이 캐릭터의 순수함에 대해서 표현하고 싶었다. 순수하고 맑은 마음가짐으로 사건을 대하고, 행동하고 대처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근데 아쉽게도 이 부분을 영화 촬영 중간에 더 깊게 깨달아서 그때부터 살을 찌우기 시작했다. 영화를 보시면서 제가 살이 찌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다. '천우'가 밉지 않게 표현되길 바랐다"고 밝혔다.

또한 군인 연기에 대해서는 "저는 전역한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 그래서 더 생생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극 중 제가 병장으로 나오는데 로또 추첨방송을 보던 자세도 병장 자세의 표본이 아닌가 싶다"며 "(군인 연기가) 굉장히 익숙했고, 보시는 분들로 하여금 사소한 디테일도 하나의 재미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 많은 분들이 즐겁게 공감해 주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음문석은 해병대 제대 후 다시 입대하여 전방 근무를 자처한 군인 중의 군인이자 원칙주의자 '강대위' 역을 맡았다. 그는 "제가 캐릭터를 처음 보고 너무 좋았던 부분은 갈등이 많다는 점이었다"며 "제가 갈등이 많은 캐릭터를 좋아하는데 '강대위'는 그게 많이 느껴졌다. 군인 정신이 투철한 친구인데 거기서 벗어나는 행동을 하는 데 있어서 어떻게 접근하면 좋을지 생각하다가 '내가 진짜 이 상황이면 어땠을까?'를 생각했다. 57억이면 저도 그럴 것 같더라. 그 과정에서 조금씩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남한 막내 병사 '만철' 역을 맡은 곽동연은 "성인이지만 아직 어린 소년이다. 소년이 중요한 임무를 맡아서 우여곡절을 겪는 과정을 귀엽고, 황당하게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로또를 회수하려고 고군분투하는 형들과 잘 어우러지기를 바랐고, 그를 위해서 많이 노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이이경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image
배우 이순원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image
배우 김민호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뿐만 아니라 이이경, 이순원, 김민호가 북측 로또 원정대로 뭉쳤다. 이들은 '또 주운 자가 임자'를 외치는 이들은 어딘가 비장하고 결의에 차있지만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미디 연기를 보여주며 반전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으로 날아온 1등 당첨 로또를 줍게 된 북한 GP 상급병사 '용호' 역의 이이경은 "로또 1등의 금액을 알았을 때 남한과는 다른 절실함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로또뿐만 아니라 남한에 오면서 신기하고, 또 북한보다 나은 상황이나 환경을 어떻게 느끼고 표현할지 상상력을 발휘하려고 노력했다. 관객들도 함께 즐겨주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순원은 북한 정치지도원 '승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많은 분들이 저라는 배우를 잘 모르기 때문에 보시는 분들이 '진짜 북한 출신인가?'라고 생각이 들었으면 했다. 피부도 많이 태웠고, 외적으로 그렇게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또 사투리를 거의 달고 살다시피했다. 외적으로 완벽하게 북한군처럼 보였으면 하는 목표가 있었고, 따뜻함과 유머러스함이 자연스럽게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설명했다.

image
배우 박세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진행된 영화 '육사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이다. 오는 24일 개봉. 2022.08.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규태 감독 또한 "북한군 역을 맡은 배우들이 현장에서 끊임없이 행동과 말투를 연습하더라"라며 배우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음문석은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했다. 컷을 해도, 다들 너무 즐겁고, 촬영 시간이 길지 않았는데 몇 년 동안 촬영한 것처럼 호흡도 너무 잘 맞았다. 그게 영화에 잘 녹아든 것 같다"고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특히 '육사오'는 대작들의 연이은 개봉에 이어 올여름 극장가 유일무이한 코미디로 출사표를 던졌다. 박규태 감독은 "개봉을 앞두고 너무 감개무량하고, 긴장되고 떨린다. 여름 대작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여름 끝 무렵에 개봉을 하는데 한국 영화들이 다 잘 됐으면 하는데 큰 영화에 비하면 작지만 알찬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미디 장르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육사오'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펼쳐진 아이러니함 그 자체가 웃긴 거다. 그 웃긴 상황에 던져진 인물들은 목숨을 걸고 절박한 코미디가 펼쳐진다. 근래에 이렇게 재밌는 코미디가 있었나 싶다. 자신있게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