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이종석, 송경철에 끌려가는 이유준 구했다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8.19 22:38 / 조회 : 7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빅마우스' 방송화면
'빅마우스'에서 이종석이 송경철에게 끌려가는 이유준을 발견하고 따라가 이유준을 구해줬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박창호(이종석 분)가 양 회장(송경철 분)에 끌려가는 한채호(이유준 분)를 발견하고 한채호를 따라가는 장면이 담겼다.

한채호는 양 회장에게 "저 배신할 생각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양 회장은 한채호에게 "그러니까 공대표한테 이야기 좀 잘해달라 그거잖아"라고 물었다. 한채호는 "부탁드립니다"라며 아부했다.

이후 양 회장은 부하직원에게 "바닥에 비닐 깔아라"라며 명령했다. 양 회장은 한채호에게 "이거는 다 공지훈이가 시켜서 하는 일인데"라며 청테이프로 한채호를 꽁꽁 묶고 구타를 시도했다. 하지만 박창호가 나타나 "긴 말 안 할게요. 한채호 내놓고 조용히 해산하세요"라고 말해 중단됐다. 양 회장은 "그럴 순 없지"라며 거절했다.

박창호는 "이안에서 저하고 원수지면 좋을 게 없을 텐데"라며 경고했다. 양 회장은 박창호에게 "얘 데려가려면 나를 죽이고 가던가"라고 말했고 박창호의 조직들은 양 회장의 조직들과 싸워 한채호를 구해줬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