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민-알레나, V리그 6라운드 MVP 선정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3.17 13:28 / 조회 : 709
  • 글자크기조절
image
문성민(좌)-알레나(우)./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현대캐피탈 문성민과 KGC인삼공사 알레나가 '6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이들은 각각 상금 100만원을 받는다.

남자부 문성민은 6라운드 경기에 대한 MVP 투표에서 기자단 투표 29표 중 총 15표를 획득하며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박철우(삼성화재)와 가스파리니(대한항공)이 나란히 3표씩을 획득했고, 모하메드(OK저축은행), 최민호(현대캐피탈), 한선수(대한항공)가 2표씩, 바로티(한국전력)와 파다르(우리카드)가 1표씩을 받았다.

문성민은 6라운드 기록에서 서브 2위, 공격종합 4위 등 고른 활약을 보이며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이끌었다. 문성민은 외국인선수의 활약이 미비한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이끌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소속팀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의 활약에 힘입어 6라운드를 5승 1패로 마치고 정규리그 2위를 확정지었다.

여자부에서는 KGC인삼공사 알레나가 15표를 받아 MVP를 차지했다. 이재영(흥국생명)이 4표, 리쉘(IBK기업은행)과 알렉사(GS칼텍스), 헐리(한국도로공사)가 2표씩, 고예림(한국도로공사)와 김수지(흥국생명), 조송화(흥국생명), 이효희(한국도로공사)가 1표를 받았다.

알레나는 6라운드 기록에서 득점 1위, 공격종합 2위 등 고른 활약을 보이며 KGC인삼공사의 공격을 이끌었다. 알레나의 활약으로 KGC인삼공사는 6라운드를 3승 2패로 마치고 전체 순위 3위로 올라서며 플레이오프에 마지막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6라운드 MVP'에 대한 시상은 남자부 오는 1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현대캐피탈 VS 한국전력), 여자부 18일 화성 실내체육관(IBK기업은행 vs KGC인삼공사)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