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동물보호 현실.. 안락사 말곤 방법 없다"

김영진 인턴기자 / 입력 : 2012.07.04 08:53 / 조회 : 24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효리ⓒ사진=임성균 기자


가수 이효리가 동물보호 현실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효리는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개가 학대를 당하고 있어요, 차도에 돌아다녀요, 개를 주웠는데 어떻게 해요.. 라는 맨션이 정말 많이 온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효리는 "어디에 도움을 요청해보세요~ 어디로 연락하세요~라고 마음 놓고 얘기해줄만한 곳이 없다... 무기력하다.."며 동물보호의 현실을 한탄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 동물보호단체는 이미 너무 힘들게 많은 일을 하고 있어 여력이 없어 보이고 공공 기관에 보내져도 안락사 말곤 별 다른 방법이 없으니..에휴"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그러게요. 안락사 말고 다른 방법이 별로 없는 것 같아 슬프다" "슬픈 현실. 사랑으로 돌봐야 할 동물들을", "별 도움이 될 수 없어 슬프다" 등 이효리와 같은 마음임을 표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