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G 연속 출루' 추신수, 시즌 16호포+2타점..타율 0.248 유지

김지현 기자 / 입력 : 2015.08.29 11:34 / 조회 : 32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추신수. /AFPBBNews=뉴스1



'추추 트레인' 추신수(33, 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6호 홈런을 기록하면서 3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2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기존 타율 0.248을 유지했다.

추신수는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상대 선발 케빈 가우스먼과 승부했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고 말았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는 0-1로 뒤진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섰다. 볼카운트 3B-1S 유리한 상황에서 가우스먼의 5구째에 방망이를 휘둘러 우측 담장을 넘기는 동점포를 터트렸다.

추신수는 5회말 1사 1, 3루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가우스먼의 초구를 건드렸다. 1루수 쪽으로 타구가 향했다. 이로 인해 1루 주자가 아웃됐지만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추신수는 타점을 추가했다. 이후 후속타가 불발되면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네 번째 타석에서도 땅볼을 쳤다. 추신수는 7회말 2사 3루서 볼티모어의 두 번째 투수 T.J 맥팍랜드와의 승부 끝에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한편 텍사스는 4-1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 콜 해멀스의 활약이 눈부셨다. 해멀스는 8이닝 10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볼티모어의 타선을 잠재웠다. 반면 볼티모어 가우스먼은 6⅔이닝 4실점으로 고개를 숙여야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