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우규민, '통한'의 실투 4개.. 한국의 패배를 불렀다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3.07 21:42 / 조회 : 2416
  • 글자크기조절
image
3⅔이닝 3실점을 기록한 우규민.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이 이스라엘에 이어 네덜란드에게까지 패했다. 전날 이스라엘전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경기가 됐다. 특히 선발 우규민의 '실투 4개'가 제대로 독이 된 모습이다.

한국은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WBC' 1라운드 A조 두 번째 경기 네덜란드전에서 선발 우규민의 3실점에 타선의 집중력 부재가 겹치며 0-5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전날 이스라엘전에서 연장 10회초 결승점을 내주면서 1-2로 패한 바 있다. 그리고 이날 네덜란드에 다시 패했다. 여러 차례 찬스가 있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이제 한국은 1라운드 통과보다 탈락 쪽에 더 많이 가까워졌다.

결과적으로 1회와 2회 점수를 내준 것이 치명적이었다. 이날 선발 우규민은 3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특유의 제구력을 바탕으로 탈삼진 3개를 뽑아냈다. 볼넷도 없었다. 슬라이더가 날카로웠고, 체인지업도 각이 좋았다.

하지만 모든 공이 좋았던 것이 아니다. '삐끗'한 부분이 있었던 셈이다. 실투였다. 이 실투가 안타가 됐고, 홈런이 됐으며, 적시타가 됐다. 3실점으로 이어진 것이다.

시작은 1회말이었다. 선두타자 안드렐톤 시몬스에게 던진 2구째 속구가 한가운데로 들어갔다. 시몬스가 이를 놓치지 않고 좌전안타를 때렸다. 가운데로 몰리자 여지 없이 방망이가 나오는 모습이었다.

다음 타자는 쥬릭슨 프로파. 볼카운트 3-1의 불리한 상황에서 5구째 던진 131km의 투심이 역시 가운데로 몰렸다. 프로파가 이를 그대로 잡아당겨 우월 투런포를 만들었다. 큼지막하게 넘어가는 비거리 125m짜리 대포였다.

2회말에도 실점이 있었다. 우규민이 투아웃을 잘 잡은 뒤, 랜돌프 오두버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초구 다소 밋밋한 공이 가운데로 들어갔다.

이어 타석에 시몬스가 들어섰고, 카운트 2-2에서 5구째 오두버가 도루를 성공시켰고, 포수 김태군의 송구 실책이 겹치며 2사 3루가 됐다. 그리고 6구째 119km짜리 슬라이더가 가운데 들어갔고, 시몬스가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타석에는 시몬스가 들어섰다. 시몬스는 우규민과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다. 6구째 포수 김태군이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슬라이더를 요구했다. 하지만 우규민이 던진 119km짜리 슬라이더가 그대로 한가운데로 들어갔다. 그리고 좌익선상 2루타가 되고 말았다. 0-3이 되는 순간이었다.

결국 초반 점수를 내준 한국은 조급해졌고, 제대로 된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손아섭이 병살로 물러났고, 3회초에는 1사 1,2루에서 서건창이 병살을 치고 말았다.

4회초에는 2사 2루에서 민병헌이 범타로 돌아섰고, 5회초 들어서는 무사 2루로 시작했지만, 점수를 뽑지 못했다. 뽑아야 할 때 점수를 뽑지 못했고, 반대로 점수를 더 내주고 말았다. 6회말 랜돌프 오두버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한 것. 심지어 이마저도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린 실투였다. 이에 점수가 0-5까지 벌어졌고, 경기 결과도 패배였다.

이날 우규민의 구위는 분명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실투에 발목이 제대로 잡혔다. 그 어떤 공이라도 가운데로 들어가면 공략 당하는 법이다. 딱 실투 4개. 이것이 한국의 패배를 불러온 셈이 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